광동어 이야기

즐겁지 않은 `즐거운 광동어`임다.

리즈hk 2007. 6. 2. 11:40

 

일주일에 한 번 성당에서 광동어를 배운다.

이 책은 교재로 채택된 것인데..

내용이 맘에 안드는 것이 흠이다.

주고 받는 대화식이 아니라~

1~5,60개의 문장이 하나의 단원으로 이루어져있다.

 

계속 샘께 우리가 원하는 식을 묻고 이야기해 달라고 한다.

 

샘은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해서..

우리가 맘이 아프다.

 

칠판에 글을 써서 알려 줄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오직 영어와 교재에 나오는 광동어 이외는 힘이 드는 상황이다.

그래도 어쩌랴~

 

 

1장을 배우다가

갑자기 21장으로 넘어갔다.

 

의문사에 대한 것들이 나열되어있다.

학생들의 요구로 말에 대한 대답을 알려 달라고 했다.

 

만다린(북경어)를 배울 때와는 너무 다른 상황이라

적응이 잘 안되고 있지만..

그래도 한 달이 지난 지금~

몇 마디라도 하는 게 어디냐~? 고 흐뭇해 하고 있다.

 

어젠 6명이서 수업을 했다.

첫시간에 20명 남짓이었는데..

그새 많이도 빠졌다.

 

이 정도로 수업을 하게 될 것 같다.

 

 

단어라도 챙기자 싶어서 책방 뒤져서 겨우 찾은 것인데..

아직은 별로 소용이 없다.

 

글이 너무 작다는 것이 흠이고,,

인쇄가 조잡하다는 것이 흠이다.

 

그래도 아주 가끔 나를 깨우쳐 주는데 도움이 되니..

고마워하게 될 녀석 같다.

 

 

 

 

 

이정도로 책 소개를 끝냅니다.

앞으로 쉬운 문장들을 알려 드리는 방으로 사용하려고 합니다.

 

배워서 써 먹을 곳이 없으면 절대 늘지 않는 것이 언어임을 알기에~

이곳에라도 한번 사용하면 나에게 덕이 되지 않을까 해서요~

 

 

 

제가 이렇게 하게끔 자극을 준 52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고 맙 습 니 다.(이거 이 악물고 했습니다. 캬캬캬)

 

 

 

 

 

'광동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미있는 광동어 4  (0) 2007.09.15
9월 중순부터,,  (0) 2007.09.06
재미있는 광동어 3  (0) 2007.06.11
재미있는 광동어 2  (0) 2007.06.09
재미있는 광동어 1  (0) 2007.06.02
즐겁지 않은 `즐거운 광동어`임다.  (0) 2007.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