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이야기

탈출기 성서공부를 끝내고

리즈hk 2009. 3. 5. 21:19
 

시작이 있으면 끝도 있게 마련인가 보다.

길게만 느껴지던 ‘탈출기’의 성서공부도 막바지에 이르러 총 묵상을 써야 되는 시점에 와 있다.

그런데.. 머릿속이 텅 비어 아무 생각이 떠오르지 않는다.

진짜 그렇다.

멍하다.. 혼란스럽다.

무엇이 나로 하여금 이렇게 대책 없는 마음이 들게 하는가?

시작할 때의 설레임은 어디로 갔단 말인가?

왜 이렇게 가슴 저쪽 한 구석이 휑하니 비는 듯한 느낌이 드는 걸까?

광야!!

정말 내 마음이 황량한 광야란 말인가?

생각없이 있다가 뒤통수를 얻어맞을 때도 난 당당했고..

힘든 일을 하고도 심한 욕?을 먹을 때도 내 행동에 떳떳했었는데......

왜 이렇게 죄송하고 송구하고 미안한 마음이 드는지..

아무리 말을 이어도 그러한 말 이외는 나오질 않는다.

왜?

너무나 의미없는 시간만 보낸 것 같아서이다..

마지못해 한 숙제는 숙제 이상의 의미가 없었고..

숙제를 안해 갔을 때도 미안함보다는 당당함으로 모면하곤 했다.

그냥 그렇게 열정도, 열의도 없이 시간이 흘러가기만을 기다린 것 같다.

알게 모르게..

아~~~~~
이런 나를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심에 감사한다.

‘내 마음의 성전’이란 말을 깊이 새기고..

내가 안주할 곳은 바로 그 ‘성서의 우물’이란 걸 다시 한번 크게 느끼고 싶다.

그 울타리 안에서 생활할 때 사는 즐거움을 톡톡히 느낄 것이다.

시작할 때의 그 열정를 다시 느끼고 싶은 나를 돌아보면서..



2002년 1월16일

*** 엘리사벳


 

 

 



시작이 있으면 끝도 있게 마련인가 보다.

길게만 느껴지던 탈출기 성서공부가 끝이 나고..

게으름을 피우다가 이제야 총묵상을 쓴다.

차일피일 미루게 된 연유는 다름아닌 나의 게으름 탓이 첫째고..

둘째는 열심히 성서공부에 임하지 못한 것에 대한 마음으로 도저히 뭔가를 끄적거릴 게 없다는 게 그것이다.

머리 속이 텅 비어 아무 생각이 떠 오르지 않는다.

멍하고 혼란스럽다.

무엇이 나로 하여금 이런 마음이 들게 하는가?

창세기를 끝냈을 때의 그 뿌듯함은 어디로 사라졌단 말인가?..

탈출기를 시작할 때의 그 설레임은 도대체 어디로 갔단 말인가?

왜 이렇게 가슴 한 구석이 휑하니 비는 듯한 느낌이 드는 걸까?

광야!!

정말 내 마음이 황량한 광야란 말인가?

생각 없이 있다가 뒤통수를 맞을 때도 난 당당했고..

힘든 일을 하고 심한 욕?을 먹었을 때도 내 행동에 자부심이 있었는데..

왜 이렇게 죄송하고 송구한 느낌이 드는지..

아무리 말을 이어도 그러한 말 이외는 나오질 않는다.

왜??

너무나 의미 없는 시간만 보낸 것 같아서이다.

마지못해 한 숙제는 숙제 이상의 의미를 가질 수 없었고..

숙제를 하지 않고 갔을 때에도 미안함 보다는 당당함으로 모면하곤 했다.

그냥 그렇게 열정이나 열의도 없이 시간이 흘러 가기만을 기다린 것 같다.

알게 모르게..

 

아~~~~~~~~~!!

이런 나를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시는 당신께 감사한다.

내 마음의 성전이란 말을 가슴 깊이 새기고..

내가 안주할 곳은 바로 그 성서의 우물이란 것을 다시 한번 크게 느끼고 싶다.

그 울타리 안에서 진정한 마음으로 생활하며..

그 울타리 안에서 사는 즐거움을 톡톡히 느껴 보고 싶다.

시작할 때의 그 열정을 다시 느끼고 싶은 나를 돌아보면서..

 

아멘

2002년 2월 20일

*** 엘리사벳







'기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만한 믿음도 없는,...  (0) 2009.10.27
회심의 초점   (0) 2009.03.27
탈출기 성서공부를 끝내고  (0) 2009.03.05
창세기 성서 공부를 끝내고 나서  (0) 2009.03.05
교리수업 후의 나의 느낌  (0) 2009.03.05
봉헌식 참석을 거부하다.  (0) 2008.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