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이야기

끄적끄적 2

리즈hk 2009. 3. 17. 14:19

물을 끓인다.

물이 끓는다.

재료를 넣는다.

재료가 익는다.

나도 함께 끓고 익었으면 한다.

 

 

///

 

 

전화가 왔다.

반갑다.

혼자서 지껄인다.

허전하다.

수화기를 내려놓는다.

 

또 전화가 온다.

시큰둥하다.

친구라 무지 반갑다.

수다를 늘어놓는다.

수화기를 내리니 더욱 허전하다.

 

고질병이 될까 두렵다.

 

 

2009-3-17

 

 

 

 

'지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래를 삶다가  (0) 2009.08.23
햇살 앞에  (0) 2009.04.23
끄적끄적 2  (0) 2009.03.17
끄적끄적...  (0) 2009.03.16
박변님의 홍콩 여행기  (0) 2009.03.08
박변 홈피에 있는 글을 옮기며...  (0) 2009.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