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이야기

빨래를 삶다가

리즈hk 2009. 8. 23. 10:57
버럭거리며 올라온다. 꾹꾹 눌러준다. 또 꾸역꾸역 올라온다. 이제 밉다. 쿡쿡 찔러본다. 잠시 얌전히 있는듯 하다가 다시금 고개를 든다. 뽀글뽀글 거품을 올리며.. 방울 방울 튀기며,,, 잠시 눈 돌리는 사이에 부글부글 넘쳐흐르며... 빨래가 삶기고 있다. 내 마음도 함께 삶겼다. 2009-08-22 Kentaro Haneda - La Califa

'지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제^^*  (0) 2009.09.04
비가 내립니다.  (0) 2009.08.28
빨래를 삶다가  (0) 2009.08.23
햇살 앞에  (0) 2009.04.23
끄적끄적 2  (0) 2009.03.17
끄적끄적...  (0) 2009.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