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이야기

누가 착한 사마리아인인가?

리즈hk 2011. 9. 16. 07:21

미국의 어느 신학대학에서 교수님께서 신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음 주에 ‘누가 착한 사마리아인인가?’에 대한 임상실험을 한다고 공지했답니다.

수업 당일, 이 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는 ‘수업시간이 한 시간 늦추어졌으니 천천히 오시오.’라는 문자를 보냈고,

또 다른 한 그룹에게는 ‘수업시간이 한 시간 앞당겨졌으니 빨리 강의실로 오시오.’라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리고 이 문자를 본 학생들이 오는 길목에 도움을 청하는 사람들을 세워놓았지요.

길을 헤매면서 어려움 속에 있는 할머니, 청소가 힘들어 도움을 요청하는 청소부,

벤치에서 배가 아프다고 괴로워하는 젊은이... 등등의 상황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이제 학생들은 이렇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를 알아보는 실험인 것이지요.

실험결과는 과연 어떻게 나왔을까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보고 직접 도움을 준 학생은 강의 시간이 한 시간이 늦어졌다는 문자를 받은 사람들이었다고 합니다.

그들은 여유가 많다보니 주위를 두리번거리면서 강의실로 향할 수 있어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도와줄 수 있었던 반면,

강의시간이 앞당겨졌다는 문자를 받은 학생들은 바쁘게 앞만 보고 달려가느라 아무것도 볼 수 없었던 것이지요.
이들의 행동에 영향을 미친 것은 바로 ‘시간’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수님은 이렇게 결론을 내리셨습니다.

“누가 강도를 만난 사람을 도운 착한 사마리아인인가? 바로 바쁘지 않은 사람입니다.”

정말로 공감이 가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바쁘다는 이유로 해야 할 것을 얼마나 많이 뒤로 미룹니까?

바빠서 도저히 안 되겠다면서 나중에 사랑하고, 나중에 봉사하고, 나중에 나누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바쁘지 않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습니다.

누구나 다 바쁘고 여유가 없습니다. 바쁜 가운데에서도

천천히 주위를 둘러보며 가야지 중요한 사랑을 실천할 수 있으며,

봉사와 희생을 나눌 수가 있는 것입니다.

 

 

 

-빠심님의 묵상글에서 발췌-

 

 

 

맘대로 안되겠지만

바쁘지 않은 사람이 되자~~

누군가에게 힘을 줄 수 있는 일에라면,,,, 말이다.

'기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령강림 대축일에..  (0) 2012.05.27
기적은 살아 있다   (0) 2011.11.09
누가 착한 사마리아인인가?  (0) 2011.09.16
Merry Christmas  (0) 2009.12.23
겨자씨만한 믿음도 없는,...  (0) 2009.10.27
회심의 초점   (0) 2009.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