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이야기

기적은 살아 있다

리즈hk 2011. 11. 9. 07:06

로라 바인더와 두 딸

 


한 소녀가 암에 걸린 엄마를 위해 7개월 간 매일 편지를 썼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7개월 뒤 엄마의 암세포는 모두 사라지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지요.

이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자 보도에 따른 것으로 로라 바인더(32)는

 

7개월 전 의사로부터 유방암 세포가 이미 간까지 전이되었으며,

 

치료가 어렵다는 청천벽력의 진단을 접했습니다.

 

이에 대해 그녀의 아홉 살 난 딸 린지는 엄마를 포기하지 않고 7개월 간 엄마에게 응원의 편지를 보낸 것입니다.

“엄마는 아름다운 장미 같고, 엄마에게서는 아름다운 꽃과 같은 향기가 나요.

 

엄마는 암을 이겨낼 수 있어요. 사랑해요.”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녀는 딸의 이 편지를 받고는 죽을 수 없다고 다짐했고 또 매일 힘을 얻어 항암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7개월 뒤 그녀의 몸에는 더 이상이 암이 존재하지 않게 되었지요. 바로 편지들이 기적을 만들어낸 것이지요.

영국 암연구소 대변인은 “드물게 암세포가 사라지는 일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매우 드문 일”이라면서

 

“아무래도 딸의 사랑이 엄마의 생명을 구한 것 같다.”고 놀라워했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사랑이 많은데, 혹시 너무 쉽게 사랑을 포기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그래서 나를 통해서 이룰 수 있는 기적을 거부했던 것은 아닐까요?

 


포기하지 말고 사랑합시다.

 

'기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빠심님의 묵상글^^*(8/4)  (0) 2012.08.04
성령강림 대축일에..  (0) 2012.05.27
기적은 살아 있다   (0) 2011.11.09
누가 착한 사마리아인인가?  (0) 2011.09.16
Merry Christmas  (0) 2009.12.23
겨자씨만한 믿음도 없는,...  (0) 200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