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야기

남해 보리암을 가다

리즈hk 2012. 12. 16. 23:36

남해 보리암의 여러 모습

2년전에 갔을때와는 또 다른 느낌을 느끼고 돌아왔다.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갈 수 있었다는 게 신기할 뿐이고,,

그로 인해 일어난 기막힌 일이 놀라울 뿐이다.

 

간절하면 이루어진다고 하였다.

그 간절함이 보였다는 사실이 놀라울뿐이다.

 

거기엔 편안함과 아름다움과 고독이 있었고

그 안에서 내가 받아온 기를 두루 나누고 싶으다

 

 

 

 

 

 

 

 

 

 

 

 

 

 

 

 

 

 

 

 

 

 

 

'한국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해 보리암을 가다  (0) 2012.12.16
경주 포항 감포를 돌아보다  (0) 2012.12.14
회동 저수시를 걷다  (0) 2012.11.11
지리산 노고단으로 고고씽~~  (0) 2012.11.04
남해에서^^*  (0) 2012.10.29
10월 모임에서,,,  (0) 2012.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