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12-07-12(목) 일기

리즈hk 2012. 7. 12. 08:57

 

후덥지근하다.

그래서 위의 사진을 보며 일기를 쓴다.

어제는 비가 무지무지 내렸다.

잠깐 차를 대고 내려서 1분도 채 걷지 않았는데..

발과 치마 옷들이 다 젖어버렸다.

헐~

그래도 친구와 점심을 먹고,, 오랫만에 잠깐이지만 수다로 즐거웠고,,

 

저녁엔 서울서 내려온 친구와 만나 먹으며 수다..

차 마시며 수다..

시간이 부족했다.

 

생각과 느끼는 바는 다르지 않았지만

무엇에 중심을 두고 사는지는 제각각 달랐다.

 

변화~

참으로 좋은 말이다.

그러나 그렇게 하기를 바라는 사람은 적다.

변화를 바라면서 변화되기가 두려우면 문제이다.

지금 나이에도 여전히 걱정되는 일이 나아가는 일이 아니라 지난 일이라는 것에,,,

솔직히 염려스러웠다.

그렇다고 그 뜻을 내비치면,,

너는 다르다고 할 판이니~~ 그냥 속내를 그 부분에서는 드러내지 않았다.

이렇게 때로는 물러서야 하는 얘기도 있다.

 

 

비가 너무 내린 어제~~,,

잠시 그 비를 미워했었다.

아무 생각없이 맞고 돌아다니고 싶더만 일이 산재해있어서 그러지도 못했다.

ㅎㅎ

 

장마사 잠시 소강상태란다.

오늘 오후부터 다시 내린단다.

 

마음은 급하고,, 행동은 굼뜨고,,,

이건 바꾸어야 할 태도다.

 

 

참 오랫만에 고해같은 일기를 쓴다.

무엇이 그동안 나의 일기를 막았는지 나는 안다.

어느때부터인가 소통이 되지 않음을 느끼고,,

스스로 그 소통의 통로마저 막고 있더라는 것을,,,

 

스마트 폰으로 카톡이니 카스니...

그런 것으로 인한 이유라고 주저리 주저리 했지만..

사실 그것과는 별개였다.

 

차후 또 잠잠할지 모른다.

그래도 이렇게 쓸 수 있는 이 아침이 고맙다.

 

어제의 일이 주마등처럼 흐른다.

어제의 일들이 주마등처럼 내 등줄기를 타고 흘러 내린다.

 

눈과 마음과 입과 행동이 일치를 하는 일이 내가 할 일이다.

오늘도 그런 날이 되게 하련다.

 

 

그런 날이 되어야 한다

 

 

샬롬~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7-12(화) 일기  (0) 2012.07.17
15-07-12(일) 일기  (0) 2012.07.15
12-07-12(목) 일기  (0) 2012.07.12
25-06-12(월) 일기  (0) 2012.06.25
19-06-12(화) 일기  (0) 2012.06.19
15-06-12(금) 일기  (0) 2012.06.15